자유게시판

    · 자유게시판

    금요일 (6/26일) 낚시 작은소담.

    낚시구경 / 2020-06-29 11:24 / Hit : 8453

    금요일 오후 집을나와 여주 양섬으로 낚시를 갔다.  양섬낚시는 2번째 길이고 첫번째는 꽝,  도착해서 자리를 물색하는데 마침 주차장과 거리도 가까운곳에 넓직한 자리가 비어있어  부리나케 5대를 부채꼴로 펼쳤다.  작은 낚시 텐트도 설치했다.  

    오후 해가 뉘엿뉘엿 넘어가서 어두워질때 쯤, 어린애들  목소리가 들려오더니 이어서 아빠 인듯한 분이 오더니 아뭇소리 없이

    다짜고짜 내 오른쪽에 바짝 붙어서 바닥을 깔고 텐트를 친다. 애들은 핸드폰으로 불을 밝히며 물가를 비추고 작은 잠자리 채로 송사리를 잡고있다. "하~ 이거 오늘 낚시는 글렀구나~"    생각하니 약간 화가 나기도 한다.  타인에게 싫은소리 잘 못하는 나지만 참구있다가 내가 애들에게 한마디 한다. "물가에 불비추면 고기가 다 달아나니까 비추지 말어" 작은목소리로 단호하게 말하니 애 아빠가 반응이 온다. "물가에 비추지 말라잖아"  아이들에게 타이른다.  

    그리고 잠시후, 먼가 부시럭 하면서 가방을 여는 소리가 들리더니 사내애가 흐느껴 우는 소리가  들린다. 가만히 귀기울여  보니낚시대를 펴다가 부러뜨려서 못하게 되니 슬프게 우는것 같다.  아빠따라 놀러와서 낚시를 못하게 됐으니 얼마나 슬펏으면?  

    내가 자리에서 일어나며 애 아빠에 묻는다. 

    "뭐가 부러졌읍니까?"  

    애아빠는 아뭇소리도 안하며 부러진 낚시대를 보고있다.   잠시 그냥 못본척 할까? 하다가 다가가서 살펴보니 초릿대가 부러져있고 주위를 살펴보니 오로지 부러진 낚시대 한개 뿐(1.5칸정도)  아무것도 없다.

    한마디로 애들놀이를 위해서 아빠가 데려온 것이다.

    "아저씨가 고쳐볼게" 하고 나서니 애들 안색이 금방 좋아진다.  내가 가지고있는 초릿대는 보론옥수 용이라서 2번째 마디에 걸리지 않고 그냥 빠져나간다.  한참을 궁리하다가 부러진 초릿에 달려있는 날라리를 칼로 잘 벗겨내어 부러져 남아있는 끝에다가 날라리를 잘 끼우고 마침 가지고 있던 순간 접착제를 바르니 탄탄하게 붙여지고 채비도 새로 준비해서  완성 시켜 애들손에 쥐여줬다.

    신나는건 애들이다.  잘 마무리 해서 건네주니 덩달아 나도 기분이 좋아졌다.새벽이 되니 애아빠는 잠든지 오래고 애들도 조용히 잠들고 있는 듯 했다.

    새벽 2시경 , 3.3  케미 찌가 서서히 올라온다.  채보니 묵직한게 대물인것 같다.  34cm 토종 붕어다.강 붕어라 그런가 너무 깨끗하고 살도 통통한게  예쁜 붕어가 걸렸다.  어망에 넣고 다시 집중한다. 

    새벽 3시 경, 케미가 좌측으로 흐른다.  냅다 치는데 전혀 미동이 없고 "핑 ~핑" 소리만 고요한 새벽을 울린다. 

    와~ 4짜구나~  순간적으로 대물임을 느끼며 낚시대를 세우려 하는데 팔에 힘이 딸린다. 한참을 시소끝에 왼손에 뜰채를

    잡고 간신히 잡아올렸다. 입에 물린 바늘을 제거하며 자세히 보니 붕어가 아닌 잉어다.  45 정도되는 잉언데 힘이 장난이 아니다.

    역시 강잉어가 힘이 좋긴 좋구나~  오랜만에 보론옥수의 손맛을 단단히 보았다.  

    아침이 되어 철수길,,  어망을 보니 붕어가 스트레스를 받았는지 입 주위에 백태 비슷한게 보이고 꼬리도 상처가 있어 보인다.

    그러고 보니 어망을 빠져 나오려 발버둥 치던 소리가 귀에 남아있다.  모두 풀어주며  즐거운 귀가 길에 올랐다.

    다음에는 또 잡으면 오랜만에 붕어 매운탕을 해서 먹어보고 싶다.  깨끗하니까!!  

      

     

     

      

       


    붕어와춤을 20-06-29 11:27
    참 잘 하셨습니다. 담번에 매운탕 맛나게 끓여 드세요.

    강좌에 가셔 검색 하시면 매운탕 맛나게 끓이는 방법 있습니다. ㅎㅎ
    漁水仙 20-06-29 11:41
    아이들에게 따듯한 이웃의 커다란 그림을 심어주셨군요....

    멋지십니다~~~~~^^
    대책없는붕어 20-06-29 11:43
    멋지세요^^b

    좋은일 하시니깐 붕어도 덥석 물어주는 군요

    좋은일...좋은일을 하자!
    산수부린 20-06-29 11:43
    낚시...
    1.낚은...
    2.붕어를...
    3.음식으로...
    4.낚시의 즐거움중에...
    5.한 부분입니다.
    6.(메운탕.찜)맛이 있는 음식입니다.
    한마리만물어봐라 20-06-29 12:25
    훈훈합니다^^
    ♡규민빠♡ 20-06-29 12:50
    가슴 훈훈한 조행기
    잘 보았습니다 ~~
    당찬붕어7 20-06-29 12:58
    멋지십니다^^;
    목마와숙녀 20-06-29 13:07
    수고하셨습니다.
    언제나 좋은일만 가득하시길
    응원합니다
    두바늘채비 20-06-29 14:02
    좋은일 하셨읍니다.
    아이들은 커서 또하나의 추억을 기억할것입니다.^^
    장기판소 20-06-29 14:10
    두마 토끼을 잡으셨네요~^^
    초율 20-06-29 16:10
    좋은 장면이 떠오르네요..^^
    소쩍새7711 20-06-29 19:54
    따뜻한 마음 너무좋네요
    항상 행복하세요
    물빛붕어 20-06-29 20:15
    짝짝짝....
    마음이 넓으시고 훈훈한 조사님 이시네요.
    붕어도 낚고 인생을낚으신것 같습니다.
    행복하셔요
    瑞山™ 20-06-30 08:20
    좋은일 하셨네요.
    글 잘보고 갑니다.
    대붕사의붕어한마 20-06-30 09:07
    재미있는 이야기 입니다.
    즐낚을 하고 오셨네요.
    만뵉이 20-06-30 09:11
    아이들 얼마나 좋아 했을까요. 어른이 되어서도 잊지 못 할 겁니다.
    아이들 자면서 좋은 꿈 꾸겠네요.
    붕어붕어칭구 20-06-30 09:19
    내 얼굴에도
    미소가 번지네요?
    멋지시니다.
    생각없는붕어 20-06-30 10:04
    간만에 입가에 미소가 흐르는 따듯한 글 감사합니다.^^
    랩소◇디 20-06-30 11:47
    마음이 따뜻하신분 이군요
    애들한테 새우채집망 가지고 놀라고 주면
    최고던데요
    대물조행 20-06-30 16:11
    배려심에 박수를 보냅니다
    미리내마을 20-06-30 18:08
    원다의 보른 옥수를 사용하시는 것 보니
    조력도 많으시고 한껏 늘어지는 멋진 손맛을 즐기시는 것 같습니다.
    스스로 내 한 마음을 어떻게 갖는냐가
    내 주위를 천국으로 만들기도하고, 그렇지 못한 경우도 있음을 종종 보게됩니다.

    조행길에서 젊은 애기아빠와 어린이에게 행복을 나누어 주셨으니
    여기 댓글방이 모처럼 따스해짐을 느낌니다.
    낚시구경 20-07-02 18:01
    많은 조사님들께서 댓글 주셔서 감사 드립니다. 한분 한분 인사를 드리는 것이 도리 입니다만 비슷한 내용의 인사치례가 될것 같아 실례를 무릎쓰고
    모든분께 감사의 말씀 드립니다. 저는 딱히 자랑 할만한 곳이 없는 民草입니다. 너무나 과찬의 말씀을 많이 해 주셔서 송구스러울 뿐 입니다.
    모든 분들 건가하시고 즐거운 취미 생활 하시길 기원 합니다. 글쓴이 올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AD
    96326 윤석열 처음 부터 계획이 있었구나   (4)
    강남제비33829 / 16:27 / Hit : 855
    강남제비33829 16:27 855
    96325 탐나는 물걸레 청소기   (3)
    턱걸이아홉치 / 16:13 / Hit : 722
    턱걸이아홉치 16:13 722
    96324 간만입쥬.   (7)
    감사해유♬♪♩ / 15:58 / Hit : 563
    감사해유♬♪♩ 15:58 563
    96323 [혈압주의] 응급환자가 있는 구급차를 막아 세운 택시 기사   (10)
    불타는감자 / 15:05 / Hit : 2273
    불타는감자 15:05 2273
    96322 블루길 클라스 ㅋㅋ   (14)
    수달행님한마리만 / 15:02 / Hit : 1687
    수달행님한마리만 15:02 1687
    96321 요즘 농기구 클라쓰   (4)
    턱걸이아홉치 / 14:03 / Hit : 1796
    턱걸이아홉치 14:03 1796
    96320 늘 나만 뺏길수 있나?   (7)
    노지사랑™ / 13:48 / Hit : 942
    노지사랑™ 13:48 942
    96319 전자찌 끝에 낮케미는 뭘로 검색할까요?   (2)
    날고싶은자작나무 / 13:12 / Hit : 473
    날고싶은자작나무 13:12 473
    96318 짬낚2   (15)
    이박사™ / 12:50 / Hit : 883
    이박사™ 12:50 883
    96317 짬낚   (8)
    대물도사™ / 12:14 / Hit : 737
    대물도사™ 12:14 737
    96316 오늘은 ~~   (15)
    별은내가슴에 / 06:40 / Hit : 1213
    별은내가슴에 06:40 1213
    96315 금요 출석부..   (31)
    쏠라이클립스 / 02:04 / Hit : 482
    쏠라이클립스 02:04 482
    96314 천안붕어낚시할만한곳추천좀부탁드려요  
    mdngir****6465 / 20-07-02 / Hit : 495
    mdngir****6465 20-07-02 495
    96313 통화 시간..   (19)
    송태공 / 20-07-02 / Hit : 5697
    송태공 20-07-02 5697
    96312 쪼매난 산속 계곡지 새물입구   (9)
    오늘도꽝내일도꽝 / 20-07-02 / Hit : 1866
    오늘도꽝내일도꽝 20-07-02 1866
    96311 .   (11)
    하이트498 / 20-07-02 / Hit : 1116
    하이트498 20-07-02 1116
    96310 뻘 에서의 낚시   (4)
    다크조사 / 20-07-02 / Hit : 1652
    다크조사 20-07-02 1652
    96309 아 ! 진짜 눈물 납니다.   (40)
    ♡규민빠♡ / 20-07-02 / Hit : 8992
    ♡규민빠♡ 20-07-02 8992
    96308 짬낚!   (16)
    행복한날™ / 20-07-02 / Hit : 1213
    행복한날™ 20-07-02 1213
    96307 민물꽁치 구경하세요   (24)
    목우산업 / 20-07-02 / Hit : 8123
    목우산업 20-07-02 8123
    96306 제목을 지어주세요   (28)
    턱걸이아홉치 / 20-07-02 / Hit : 6128
    턱걸이아홉치 20-07-02 6128
    96305 고양이의 모성애   (5)
    턱걸이아홉치 / 20-07-02 / Hit : 6099
    턱걸이아홉치 20-07-02 6099
    96304 손질만 또..ㅡ.,ㅡ;   (32)
    이박사™ / 20-07-02 / Hit : 1932
    이박사™ 20-07-02 1932
    96303 블랙박스 GPS 질문좀 드립니다   (12)
    찌매듭 / 20-07-02 / Hit : 1039
    찌매듭 20-07-02 1039
    96302 보건소 무료배부 해충기피제받아가세요~   (16)
    대물지킴이 / 20-07-02 / Hit : 6899
    대물지킴이 20-07-02 6899
    1 2 3 4 5
    2020 Mobile Wolchuck